제목: 제목없는 새벽
이름: * http://www.metalman.co.kr


등록일: 2006-11-30 21:22
조회수: 5158 / 추천수: 1059


DSCN0024.JPG (32.2 KB)

설프게
깨어나
마주친,
서늘한 어둠
속에서
표류
당한다.
다시
눈 감지
못하는
불가능한
가늠들.
경계없이
다가선
위협들.
내몰려지고,
가장
절망적인
단어들을
주섬거리며,
잃어 버려진
유기물.
말라서 비틀어진
양분들.
석양 곁에 서있던
가로등
꼭대기에,
꿈꾸며
졸고 앉았던
늙은
비둘기
한 마리를
끄집어 낸다.
망연했던
통증을
떠돌던 표류는
유기물을
잃은,
피묻은,
돌맹이 한 개를
깨물어
뱉어낸다.
서늘한
어둠 속에서
다시
눈감지 못하는
불가능한
가늠을 앓는다.
다시
돌아 눕는다.
나는
아직
덜 아프다.
주문을
담는다.
아직은
체온이
남아있다.


-recommend     -list  
no subject date hit
26  편두통 - 20110908 2011-09-08 3344
25  통하지 않는 2005-04-06 5602
24  창문#040422pm0514 2004-04-22 4404
23  짐승 #060623 2006-06-23 5840
 제목없는 새벽 2006-11-30 5158
21  여행자 2010-08-23 3576
20  어지럼증#0406  17 2004-06-17 4671
19  어느 아침 #0111 2005-06-16 5536
18  안국역에 너를 내려주고- 2011-03-31 3292
17  서른아홉#050313 2011-03-31 3800
16  봄날들은 너무 무겁다. 2005-10-09 5455
15  때가 되면#040615-  1 2011-03-31 4090
14  등 뒤에 남겨지면서 2006-06-29 5290
13  드러눕고 싶어지다 2009-11-30 3977
12  두개의 폐 사이 2009-11-19 4184
11  그리고 기억의 벌레들 2006-11-22 4961
10  골목#0406 2005-02-24 5323
9  골목 #061014 2006-10-14 5437
N  metalman의 원고지입니다. 2011-03-31 3307
7  20170525의 메모를 주어서 2017-05-02 977
6  20170421pm0930 - 소쩍 울음 2017-04-24 988
5  #20170127 2017-01-27 964
4  #060126 2006-03-11 8699
3  #041119am0145- 2011-03-31 3217
2  #041007am1217 2004-10-07 5300
1   #060205- 2011-03-31 3435
-list  
1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DQ'Sty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