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어느 아침 #0111
이름: * http://www.metalman.co.kr


등록일: 2005-06-16 21:04
조회수: 5535 / 추천수: 1164


DSCN0024.JPG (32.2 KB)

< 어느 아침 >

삶을 견뎌내기가,
삶을 견뎌낸다는 것이.
밤이 새도록
혼자 앉아
소주병을 치워내며,
아침을 기다리지 않는
일상을 기다리지 않는
일상을 기다리지 못하는,
얼마만큼의 소주가 남았는지
의식없이
삼켜버린
질량만큼의
천박한 그리움.
대상없이
그리움 없이.
막연히
가슴 아리한
통증.
눈을 감으면
보이는
어둠의 두께만큼
아른대는
무한의 맹종.
쉼표를 찍으며
마침표를 찍으며,
닦아낸 액체가
볼 위에 마르면,
때론
세상에
비가 내리기도 한다.
곰팡내 밴
골방.
작은 몸뚱이는
젖지 못하고,
니코틴 밴 시간을
갇혀진
수감자로
서성인다.
세상에 미안해서
너무도 미안해서
돌아 누우면,
세상에 부끄러워서
너무도 부끄러워서
다시 돌아누우면,
때론
비가 멈추기도 한다.
어색한 아침이
웃풍 젖은 창에 들고,
나를 깨워내지 못하는
궁색한 일상마저
머리맡에
울어대고,
나락같은
기억상실증을 앓으며,
돌아눕고,
다시 돌아 눕는다.






2002
-recommend     -list  
no subject date hit
26  편두통 - 20110908 2011-09-08 3343
25  통하지 않는 2005-04-06 5602
24  창문#040422pm0514 2004-04-22 4404
23  짐승 #060623 2006-06-23 5838
22  제목없는 새벽 2006-11-30 5158
21  여행자 2010-08-23 3576
20  어지럼증#0406  17 2004-06-17 4671
 어느 아침 #0111 2005-06-16 5535
18  안국역에 너를 내려주고- 2011-03-31 3292
17  서른아홉#050313 2011-03-31 3800
16  봄날들은 너무 무겁다. 2005-10-09 5455
15  때가 되면#040615-  1 2011-03-31 4089
14  등 뒤에 남겨지면서 2006-06-29 5289
13  드러눕고 싶어지다 2009-11-30 3977
12  두개의 폐 사이 2009-11-19 4183
11  그리고 기억의 벌레들 2006-11-22 4961
10  골목#0406 2005-02-24 5323
9  골목 #061014 2006-10-14 5437
N  metalman의 원고지입니다. 2011-03-31 3306
7  20170525의 메모를 주어서 2017-05-02 976
6  20170421pm0930 - 소쩍 울음 2017-04-24 988
5  #20170127 2017-01-27 963
4  #060126 2006-03-11 8698
3  #041119am0145- 2011-03-31 3217
2  #041007am1217 2004-10-07 5299
1   #060205- 2011-03-31 3435
-list  
1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DQ'Style